skip to Main Content

2017-09-22_씨엔알리서치,CRO기업 최초 한중합작 임상CRO법인 설립

씨엔알리서치,CRO기업 최초 한중합작 임상CRO법인 설립

중국 현지 합자 CRO ‘C&R-LEWEI JV’ 법인

 

씨엔알리서치는 중국 내 현지화된 임상 및 인허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북경러웨이생물기술유한공사(이하 Lewei)와 손잡고 임상 CRO기업 최초로 한중합작 임상CRO 기관 ‘C&R-LEWEI JV (北京乐维创信医药科技有限公司)’를 설립했다고 21일 밝혔다.

C&R-LEWEI JV는 씨엔알리서치와 Lewei社가 공동출자해 지난 18일 중국 내 법인 등록을 마쳤으며, 9월 21일 개소식을 가졌다. C&R-LEWEI JV의 이사장은 씨엔알리서치 윤문태 회장이 맡고, 총경리(CEO)는 Lewei 설천(薛泉) 대표가 맡게 된다.
Lewei社는 2005년 설립돼 인허가 전문 서비스를 핵심으로 하는 CRO기관으로, 중국 내 R&D 역량이 강한 현지 제약바이오기업들과 강한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으며, 인허가 분야에 탁월한 전문성과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 합자법인 설립을 통해, 임상 품질과 인허가/현지 네트워크 등 양 기관의 상호보완적 전문성을 적극적으로 활용, 2017년 6월 ICH 회원국 가입으로 급변하는 중국 임상시험의 무대에서 Leading CRO 기업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는 수준을 담보하고,한국-중국을 중심으로 한 아시아 제약 산업 발전을 위한 민간협력 체계를 구축하게 됐다.
개소식에서 윤문태 이사장은 “ 씨엔알리서치와 함께 할 Lewi社는 중국 내 강한 네트워크와 인허가 분야에 탁월한 전문성과 경험을 보유한 기업으로, 양국 제약바이오기업들의 글로벌 진출 및 기업가치 극대화를 위한 중요한 파트너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으며,이번 합자법인 설립을 통해 한국과 중국을 중심으로 한 아시아 제약산업 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는 글로벌 CRO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밝혔다.
설천 총경리는 “2015년부터 중국 의약업계에서 엄격한 실사 과정을 거치며 중국 임상연구가 어떤 방향으로 향해야 하는지 제약기업, 연구자, CRO들이 오랜 시간 고민을 하고 있으며, Lewei社는 C&R-LEWEI JV 설립을 통해 이러한 문제에 접근해 가려 하고, 우리는 고객니즈에 민감히 반응해 고객이 만족할 수 있도록 중국 내 최고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최윤선 연구원은 “해외제약전문가 활동을 통해 최초 한중합작 임상CRO 기관이란 결실을 맺게 된 C&R-LEWEI JV가 성공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앞으로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씨엔알리서치는 2017년 7월부터 한국에 상주하는 중국인 인허가 등록 컨설턴트를 통해 중국 시장으로 진입을 희망하는 제약바이오, 의료기기 기업 등을 대상으로 등록 관련 컨설팅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약업신문 기사원문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