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중앙시사매거진-포브스코리아] 윤문태 씨엔알리서치 대표, 한국 1위 임상 전문기업의 꿈

 

 

한국 제약사의 신약 개발에 든든한 지원군이 있다. 국내 1호 임상시험 수탁기관(CRO)인 씨엔알리서치다. 코로나19 이후 신약 개발로 글로벌 시장에 나서려는 국내 바이오벤처, 중소 제약사가 늘면서 씨엔알리서치도 덩달아 바빠졌다.

 

 

“40년 가까이 한국 제약·바이오 업계와 함께 달려왔습니다. 30년 전만 해도 한국 제약업계는 제네릭(복제의약품) 제조에만 매달렸었죠. 하지만 글로벌 제약사의 권리가 강해지고, 한미 FTA 협정 등으로 복제약 출시가 어려워졌습니다. 이제 신약 개발은 미래 사업으로 주목받으며 너도나도 뛰어들지만, 임상시험의 벽을 넘는 건 여전히 어려운 일입니다.지난 6월 15일 강남구 역삼로 씨엔알리서치 본사에서 만난 윤문태(70) 대표가 말했다. 그는 “국내 제약사 상당수도 일찌감치 글로벌 신약 개발 역량을 갖출 수 있도록 연구개발에 매진해왔다”며 “하지만 신약 개발에는 막대한 연구개발 비용과 10년 이상의 오랜 개발 기간이 소요된다. 특히 후보 물질이 신약이 될 가능성이 있는지는 임상시험에서 갈린다”고 덧붙였다.

 

실제 임상시험은 신약 개발 비용에서 50% 넘게 차지하고, 개발 기간도 3분의 2나 차지한다. 신약 개발의 마지막 관문이라 불리는 임상 3상의 경우 1000여 명 넘는 참여자와 막대한 비용이 들어 시도조차 쉽지 않다. 많은 바이오 기업이 임상 1, 2상에서 라이선스 아웃(기술수출)을 택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돈과 시간도 문제지만, 임상 참여자 모집부터 데이터 활용과 분석 등 모든 단계가 치밀하게 진행돼야 한다.
윤 대표는 여기에 주목했고, 1997년 국내 최초로 임상을 대행해주는 임상시험 수탁기관(CRO) 기업 씨엔알리서치를 설립했다. 이 회사는 제약업체의 의뢰를 받아 신약 후보 물질 발굴부터 임상시험 설계, 컨설팅, 데이터 관리 등을 통합적으로 지원한다. 업력도 꽤 쌓였다. 지난 24년간 각종 항암제 임상 약 170건, 세포치료제 약 60건, CAR-T 3건을 포함해 총 1100여 건의 임상시험을 수행하며 45만 명 이상의 환자 데이터를 쌓아 국내 1위 업체로 발돋움했다

.

.

.

 

<기사 원문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