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씨엔알리서치, 큐로셀 CAR-T 후보물질 국내 첫 임상 승인

“면역관문억제 기술 융합…”다방면의 협력 모델 구축할 것”

 

[메디파나뉴스 = 김창원 기자] 씨엔알리서치(대표 윤문태)는 국내 최초로 바이오벤처 큐로셀(대표 김건수)의 CAR-T 치료제 후보물질 국내 임상시험을 승인 받았다고 밝혔다.

 

CAR-T 세포치료제는 환자 자신의 세포를 이용하는 환자 맞춤형 치료제로서 기존 항암제로서 치료가 불가능한 백혈병, 림프종 등 환자에게 완치수준의 치료효과를 보이며 전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다.
현재 일부 FDA, EMA 등에서 허가를 받은 사례는 있으나, 국내에서는 관련 가이드라인이 부재한 상태로 까다롭고 확립되지 않은 비임상 및 CMC(품질)자료의 요건을 맞추기 어려워 임상시험 진입에 번번히 실패했다.

 

큐로셀의 CAR-T 치료제는 기존의 CAR-T 치료제의 효능과 더불어 면역관문억제 기술이 융합된 first-in-class 기술로서 향후 고형암까지 치료영역을 넓혀갈 수 있는 확장성을 가져 더욱 기대가 크다.

 

씨엔알리서치 윤문태 대표는 “앞으로 희귀·난치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기회를 열어줄 첨단바이오의약품의 제품화를 위해 바이오벤처와 식약처 간의 가교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고 더 나아가 초기 바이오벤처기업과 제품개발 초기부터 긴밀히 협업해 임상수탁서비스 이외에도 임상 및 인허가컨설팅, 글로벌진출지원, 센트럴랩서비스 등 다방면의 협력 모델을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Back To Top